[행정워드]내어 쓰기로 문단 깊이별 여백 정하기 by allrelease

전역하고 4년이 지나니 어느 공공기관에서 수습사원이 되었습니다.

회사마다 문서 작성법은 다르겠지만, 저희 쪽은 한글의 스타일을 사용하지 않고 문서를 작성합니다. 그러면 문단 단계별 좌측 여백을 어떻게 바꿀까요.

맨 앞은 그냥 스페이스바로 띄어 씁니다. 그렇다면 그 상태에서 한 줄 넘어가는 상황이 되면 어떻게 될까요.

이렇게 한 줄이 넘어가는 문장을 쓰는데 여백을 지정 안 하게 되면, 당연히 원하는 상태보다 왼쪽으로 글자들이 넘어가게 되겠죠.



그렇다면 한글 제대로 모르는 분들은 어떻게하나 보면 거진 다 이렇게 합니다.

그냥 스페이스 바를 두들겨서 여백을 눈으로 맞춥니다. 이 상태에서 글자 크기를 변경이라도 했다가는 스페이스바로 만든 여백 쪽도 폭이 넓어져서 그냥 찌그러지게 됩니다. 아래와 같이 말이죠



더 해괴하게 하는 분들은 끝부분에서 일부러 문단 바꾸기를 하고서 거기서 또 스페이스바를 연타로,,, 후새드
이건 답이 없죠.



일단은 alt+t를 눌러서 "문단 모양"을 열어봅시다.
"첫 줄""내어쓰기"가 보이실 겁니다. 여기서 지정한 폭만큼 '같은 문단에서 맨 처음 줄이 아닌 두번 째 줄부터의 좌측 여백'을 지정하게 됩니다.


내어쓰기를 하게 되면 다음과 같이 스페이스바를 구타할 필요 없이 알아서 두번 째 줄부터는 좌측 여백이 적용되게 됩니다.



그렇다면 계속 alt+t 누르고 거기서 내어 쓰기까지 누르고 할 시간이 어디 있냐 하실 수도 있는데 내어쓰기를 커서 위치로 지정하는 단축키가 있습니다. 바로 shift+tab! 단 표 안에서는 shift+tab은 칸 이동이므로 ctrl+shift+tab 입니다.

다음 동영상에서 커서가 머무른 지점에서 shift+tab을 눌러서 내어쓰기를 자동으로 지정하는 장면을 보시기 바랍니다. 커서가 놓인 위치가 기준이 됩니다.





스페이스를 앞에서 누르는 것마저 귀찮다면 스타일에 적용해서 사용하는 것도 생각해볼 수 있습니다.


덧글

  • SEAZ 2014/04/24 12:36 # 답글

    시프트 탭...... 잘 모르시는 분들이 있죠. 보통 공문서 작성할땐 저거 안써주면 상당히 골치 아파집니다.

    저도 모를때는 반려 몇번 먹었었죠.
댓글 입력 영역